수요 오후 중보 기도팀 나눔 > 자료실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회원로그인




인터넷성경


영어권목회
자료실

수요 오후 중보 기도팀 나눔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2-11-17 12:22 조회108회 댓글0건

본문

최승목 목사 - 우리 교회에 성령의 불이 점점 커지는 것을 보았습니다. 
 
한은주 권사 - 교회가 강물가 있어는데 변두리 가난한 영혼을 보았고 그분들을 위해 기도하라는 음성을 들었습니다. 
 
김민초 권사 - 2014년 전체 수양회때 나눔이 떠올랐습니다. 그 때 나눔이 참 공동체 였습니다. 사랑은 참으로 버리는 것이라고 감동이 왔습니다. 속회는 누구와 형성되든 그대로 순종하는 온전한 순종과 누구랑도 어울리는 속회를 보았습니다. 
 
조영옥 권사 - 농부가 씨뿌리는것을 보았습니다. 단지 돌밭 가시밭도 보아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희망을 보았습니다. 계속 열심히 뿌리니 열매를 기대할 수 가 있었습니다. 
 
한상인 장로 - 우리 교회가 말씀위에 서는 교회인 것을 보고 기대했습니다. 
 
이용수 장로 - 성령충만한 마가의 다락방 교회를 보았습니다. 연합감리교회와 통합이 되었고 저의 교회가 부흥하고 있고 추수하고 있고 성령의 임재가 강력하게 임하고 있는데 마가의 다락방 교회를 재현하는 것을 보았습니다. 
 
김성준 권사 - 저의 교회가 번제단이 되어 뜨거운 말씀으로 기도 찬양 말씀이 생동감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. 어두운 밤에 뜨거운 불이 하늘로 올라가는 것을 보았습니다. 
 
박선우 권사 - 온전히 희생하라는 음성을 들었습니다. 
 
맹준수 집사 - 떨기나무에 불이 붙어 있음을 보았습니다. 이교회가 기도로 반석을 세우고 믿음으로 이곳이 주님의 성전임을 확증했습니다. 교회라는 장소가 주님의 은혜가 넘쳤습니다. 
 
맹옥경 집사 - 하나님의 강한 음성이 순종과 섬기라는 것을 들었습니다. 사랑은 오래 참고 섬겨야 한다는 음성을 들었습니다. 
 
진정님 권사 - 계속 서로 사랑하라는 음성을 들었습니다. 
 
박영희 집사 - 최승목 목사님을 통해 하시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물었습니다. 그리고 물이 바다를 덮음을 보았습니다. 
 
김영애 집사 - 교회가 주안에서 기쁨의 공동체가 되었습니다. 기쁨과 사랑으로 3년후에 엄청 부흥하는 것을 보았습니다. 
 
고영욱 장로 - 중보기도의 힘이 놀라움을 알게 되었습니다. 
 
조미옥 집사 - 모여서 기도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. 
 
노현섭 성도 - 우리 교회가 완전히 리모델링 되는 것을 보았습니다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교회명:올바니(알바니)사랑의 교회 Albany Sarang Fellowship Korean Methodist Church(New York) 전화번호 : 443-880-2577(English Ministry)
휴대폰 : 760-636-2675(한국어권) 주소 : 410 23rd St, Watervliet NY 12189 E-mail : doctorsmchoi@gmail.com
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2009~ 올바니 사랑의 교회.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